• 홈
  • 주제별분야별 가이드
  • 철학, 종교, 역사
  • 세계사
  • 야스쿠니신사[靖國神社, Yasukuni Shrine]
야스쿠니신사[靖國神社, Yasukuni Shrine]
글씨   글자확대 글자축소 프린트 즐겨찾기 메뉴 추가 facebook twitter me2day
"야스쿠니신사[靖國神社, Yasukuni Shrine]" 분야 주제가이드입니다.
"
 일본 도쿄의 지요다구[千代田區] 황궁 북쪽에 있는 신사(神社)로, 일본 전역의 8만 여개신사중 가장 규모가 크다. 메이지유신[明治維新] 직후인 1869년 막부(幕府) 군과의 싸움에서숨진영혼을 '호국의 신'으로 제사 지내기 위해 건립되었다. 건립 당시의 명칭은 도쿄 쇼콘샤[招魂社]로, 일본 전역에 세워진 쇼콘샤 가운데 황실이 직접 납폐하는 으뜸 신사였다.
 이후 쇼콘사는 일본의 대외침략과 발맞추어 국가신도의 군사적 성격을 대표하는 신사로자리 잡았고, 세이난전쟁 2년 뒤인 1879년에 현재의 이름으로 바뀌었다. 말 그대로 '나라를편안하게 한다'는 뜻이다. 즉 호국신사이자 황국신사로서 제2차 세계대전당시에는 전몰자를 호국의 영령으로 제사하고, 여기에 천황의 참배라는 특별대우를 해줌으로써전쟁 때마다 국민에게 천황숭배와 군국주의를 고무, 침투시키는데 절대적인 구실을 하였다.
 전쟁이 끝난 뒤 연합군총사령부는 야스쿠니신사의 호국적 성격을 알고 단순한 종교시설과순수한 전몰자 추도시설 중 하나를 택하라고 일본에 강요, 일본은 종교시설을 택하였지만, 야스쿠니신사의 특수한 기능인 전몰자 추도시설 기능을 완전히 박탈하지는 못하였다.
 1947년 일본은 신헌법에서 정교분리를 규정한 뒤에도 야스쿠니신사가 종교시설 이자 전몰자 추도시설임을 인정하였고, 1960년대 말부터는 야스쿠니신사를 국가의 관리 아래두자는 법안을 계속 제출하였다. 1978년에는 도조 히데키[東條英機]를 비롯한 A급 전범14명이 합사되는 일이 발생하자 국제적인 주목을 받았다. 1985년에는 나카소네 야스히로[中曾根康弘]가 총리로서는 처음으로 공식 참배하였고, 2000년에는 이시하라 신타로[石原愼太郞] 도쿄도 지사가, 2001년에는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가공식 참배하는 등 일본 군국주의의 망령을 부활시키고 있어 주변국뿐 아니라 국제적인 비난을 받고 있다.
 2001년 현재 야스쿠니 신사에는 총246만여 명의 전몰자가 안치되어 있고, 일본 육군의 아버지로 불리는 오무라 에키지의 동상, 각종 병기, 가미카제 돌격대원의 동상, 제로센 전투기 등 제2차 세계대전 당시의 전쟁 유물과 전범의 동상들이 전시되어 있다. 야스쿠니신사의 상징인 흰 비둘기가 평화를 의미하는 것과는 반대로, 전시물들은 전쟁과 전투의 의미를 부각시키고 있어 전쟁박물관과 신사의 이중성을 가지고 있는 곳이다.
 
 (출처 : 두산백과사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