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주제별분야별 가이드
  • 문학, 언어
  • 한국문학
  • 고려가요
고려가요
글씨   글자확대 글자축소 프린트 즐겨찾기 메뉴 추가 facebook twitter me2day
"고려가요" 분야 주제가이드입니다.

고려시대에 창작된 가요의 총칭. 줄여서 여요(麗謠) 또는 고려장가(高麗長歌)라고도 한다. 그러나 협의의 개념으로는 고려시대 장르적 특수성을 갖는 특정의 가요군(歌謠群)을 이르는데, 《한림별곡(翰林別曲)》·《관동별곡(關東別曲)》·《죽계별곡(竹溪別曲)》 등 한문계 시가는 경기체가(景幾體歌) 또는 별곡체(別曲體)라 부르고, 《청산별곡(靑山別曲)》·《서경별곡(西京別曲)》·《만전춘(滿殿春)》·《가시리》 등의 시가를 흔히 속요(俗謠)라 분류해서 부른다. 향가문학이 쇠퇴한 후 고려의 시가는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는 문자를 갖지 못한 까닭에 사실상 정상적인 발달을 보지 못하였다. 고려시대에는 한문학이 문학의 주류를 형성함으로써 우리 문학은 민속문학적 위치에서 겨우 명맥만을 유지해왔고, 평민문학과 귀족문학이라는 두 가지 형태의 문학을 초래했으니 경기체가가 귀족의 문학이라면 속요는 평민의 것으로 두 형식은 완전히 분리되었다.

속요는 시조 이외의 시가(詩歌), 즉 장가(長歌)의 한 형식이 되는 것으로 평민들 사이에 구전(口傳)되어 오다가 조선시대에 들어와서 우리말이 만들어진 후 《악학궤범(樂學軌範)》·《악장가사(樂章歌詞》·《시용향악보(時用鄕樂譜)》 등에 문자화되어 전해지게 되었다. 구전되어 오던 가요의 문자화의 일례를 《정과정곡(鄭瓜亭曲)》에서 보면 이 작품이 원래 《악학궤범(樂學軌範)》에 전하였으나 《익재난고(益齋亂藁)》 「소악부(小樂府)」에 한역(漢譯)되어 있는 것으로 보아 고려시대에 구전하여 왔던 것이 사실이고, 또 그 형식이 향가의 십귀체(十句體)와 유사한 점을 보아 향가는 없어졌어도 향가의 한 발전 형태로서의 시가문학, 즉 고려 가요의 발달이 계속되었음을 알 수 있다.

고려 가요의 특징은 평민들의 소박하고 진솔한 감정이 표현되어 있다는 점이다. 고려의 가요는, 한문에 의존한 관념적인 언어의 유희에 빠진 귀족의 문학과는 달리 아무런 허식이나 과장이 없이 평민들의 애환과 심혼(心魂)의 고백을 솔직하게 표현하고 있다. 이 허식없는 절실한 감정의 표현력은 그만큼 강인한 생명력을 지니게 되어, 문자 없던 시대에 입에서 입으로 구전되어 온 민요가 정착될 때까지의 숱한 어려움을 이길 수 있었던 원동력이 된 것이라 할 수 있다. 고려가요의 작가도 일반 민요와 마찬가지로 당초에는 일개인에 의해 창작되었다 하더라도 그것이 민간에 전래되는 동안 민중 공동의 참여로 가사가 여러 모로 변모되었을 것으로 추측된다.

고려 왕조 475년을 경과하면서 잦은 외적의 침입으로 말미암아 가요의 내용은 다분히 체념적이고 해학적으로 바뀌었으며 불교문화가 허물어지는 과정에서 초속(超俗)한 인생관이 담긴 선(禪)적인 관조가 그대로 나타나 정신적인 변형이 일어나고 있음을 보여준다. 고려 가요의 또 하나의 내용상 특징은 체념적인 가운데서도 서정성을 지녔다는 점이다. 고려 가요의 서정성은, 귀족계급의 가요인 경기체가가 지극히 형식적이고 음풍영월(吟風詠月)식인데 비하여 그 내용에 매우 함축성이 있다. 다음으로 고려 가요의 특징을 형식면에서 찾아보면, 속요는 그 본질적인 생성과정이나 전승과정에 있어 민요와 일치하지만, 그러나 한낱 민요로만 볼 수 없는 것이다.

고려 속요에는 일반 민요와는 달리 세련된 이미지 형성의 조화 등을 엿볼 수 있기 때문이다. 고려 속요는 사설을 제외하고 보면 《가시리》·《서경별곡(西京別曲)》 등은 3·3조를 기조(基調)로 하였고 《청산별곡(靑山別曲)》은 3·3·2조를 기조로 한 4귀 1장의 정형이다. 그리고 《정석가(鄭石歌)》·《만전춘(滿殿春)》 등은 3·4∼4·4조를 기조로 하고 있는데, 이는 고려 속요가 우리의 전통적인 음수율(音數律)에 가까운 형태를 갖추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것은 구전되어 온 시가로서 우리의 성정(性情)에 알맞은 율(律)을 채택한 탓이겠으나, 시조와 가사에서와 같은 엄격한 율조상의 제약을 받지 않고 비교적 자유롭게 불려졌다는 점이 그 특징이며, 분절성(分節性)을 전형적으로 지니고 있음도 한 특징이 되고 있다. 아울러 행과 행 사이에 후렴을 삽입함으로써 한층 흥을 돋구는 맛을 준다. 사설 가운데 「아소님하」·「아으」 등은 엄격한 의미의 후렴은 아니나 후렴의 역할을 하고 있고, 「얄리얄리 얄랑셩 얄라리 얄라」·「딩아돌아」·「동동다리」 등은 해학적으로 삽입한 의성(擬聲)이 그대로 후렴이 되고 있다.

고려 가요의 또 하나의 형태상 특징은 구전 과정 중 노래가 여러 모양으로 변모되어 그 원가(原歌)의 모습을 찾기 힘들다는 점이다. 현재 전하는 가요 중에서도 가요의 내용이 서로 섞여있음을 볼 수 있다. 즉 《정과정곡》제3귀와 《만전춘》제3절이 그러하고, 《서경별곡》제12절과 《정석가》마지막 끝연도 동일한 내용의 가사로 되어 있다. 《고려사》 「악지(樂志)」에 보면 현전하는 《서경별곡》의 내용과는 다르지만 서경(西京)과 대동강의 노래가 있었다고 기록되어 있는데, 《서경별곡》 전반은 서경(西京)에 대해 노래한 것이고 후반에서는 대동강변에서의 이별을 노래한 것으로 보아 2개의 유사한 노래가 구전 중에 합치된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

이와 같이 고려 가요를 내용과 형식면에서의 특징을 통해서 볼 때, 고려 가요는 우리 옛 시가 중에서도 가장 함축성 있는 시가(詩歌)라 할 수 있고, 이 설명을 배제한 절묘한 함축성은 시와 산문을 구분해 주는 좋은 요인이 되는 것이기도 하다. 현재 전하는 가요 외에도 가사는 전하지 않고 《고려사(高麗史)》 「악지(樂志)」 등에 작품명만 전하는 가요를 비롯해 고려시대의 문학을 대표할 만한 시가(詩歌)작품이 많았으리라 추측되지만 전해지지 않아 애석하다.

[출처 : 국어국문학자료사전 / 국어국문학편찬위원회 편, 한국사전연구사, 1998]